콘텐츠바로가기

'공포의 5시간' 제주행 에어부산, 난기류에 두 번 회항

입력 2017-10-02 13:39:02 | 수정 2017-10-02 13:39:0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부산에서 출발한 에어부산 항공기가 제주공항까지 갔다가 난기류에 착륙하지 못하고 두 번이나 회항한 일이 벌어졌다. 200명이 넘는 승객은 5시간 동안 불안과 공포에 떨었다.

2일 에어부산과 승객에 따르면 1일 오후 1시 10분 부산 김해공항을 출발한 에어부산 BX8111편이 제주공항에서 착륙을 시도하다가 난기류 탓에 실패했다.

항공기는 두 번째 착륙에도 실패, 김해공항으로 되돌아갔다는 것. 당시 두 차례 활주로 착륙에 실패해 기수를 급상승한 항공기 안은 아수라장이었다고 한 승객은 전했다.

오후 3시5분께 김해공항으로 돌아온 BX8111편은 연료를 넣고 1시간 뒤 다시 제주를 향해 이륙했다. 하지만 BX8111편은 제주공항 상공에 도착해 재차 착륙을 시도했지만, 역시 난기류로 인해 실패한 뒤 오후 6시10분께 다시 김해공항으로 회항했다.

에어부산 측은 오후 7시30분께 다시 항공기를 출발시켰고, 탑승객은 애초 승객 220명 중 절반가량인 109명으로 전해졌다.

나머지 승객은 탑승하지 않았고, 상당수는 추석 연휴에 즐기려던 제주 여행 일정을 아예 취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