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라스베이거스 총격으로 20명 이상 사망"…한인 피해 파악중

입력 2017-10-02 17:49:17 | 수정 2017-10-02 18:22:57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괴한이 무차별 총격을 가해 시민 20명 이상이 사망했다.

1일(현지시간) 미국 언론과 경찰에 따르면 라스베이거스 스트립 지역에 있는 만델레이 베이 호텔 32층에서 괴한 두 명이 기관총으로 보이는 총기를 길 반대편 콘서트장과 거리에 있던 시민들에게 난사했다.

호텔 반대편 거리에선 루트91 하베스트라는 컨트리 뮤직 페스티벌이 열리고 있었다. 이 페스티벌을 즐기던 시민과 경찰, 경호원이 총에 맞았다. AFP 등 외신은 경찰의 말을 인용해 "총격으로 20명 이상이 숨지고 부상자도 100명을 넘는다"고 전했다.

경찰은 두 명의 용의자 가운데 한 명을 사살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니버시티 메디컬센터 관계자는 "병원에 26명이 이송돼 왔고 이 가운데 14명이 중태"라고 말했다. 이 사건으로 라스베이거스 도심으로 진입하는 15번 고속도로가 통제되는 중이다. 라스베이거스 맥커런 국제공항으로 도착하는 항공편은 다른 공항으로 우회하고 있다.

라스베이거스 지역을 관할하는 주 로스앤젤레스 총영사관 관계자는 "외교부 본부와 현지 민박, 민간 협력원 등을 통해 확인한 결과 아직 한인 피해는 접수된 것이 없다"며 "인근 관광지에 있던 한인 27명의 안전은 확인됐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