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노벨생리의학상, '서캐디언 리듬' 연구한 美 학자 3명 공동수상

입력 2017-10-02 18:54:04 | 수정 2017-10-02 19:09:45
글자축소 글자확대
노벨상위원회 홈페이지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노벨상위원회 홈페이지 캡처


올해 노벨생리의학상은 3명의 미국인 학자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카롤린스카의대 노벨위원회는 2일(한국시간) 제프리 홀과 마이클 로스바시, 마이클 영을 2017년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홀과 로스바시, 영은 활동일주기(서캐디언 리듬)를 통제하는 분자 매커니즘을 발견한 공로를 인정받아 노벨상을 수상했다.

지난해 노벨 생리의학상은 오스미 요시노리 일본 도쿄공업대 교수가 수상했다.

노벨생리의학상은 1901년 이후 108번째 수여되는 것으로 올해 노벨상 가운데 가장 먼저 발표됐다. 노벨생리의학상에 이어서 물리학상과 화학상, 평화상, 경제학상이 차례로 발표된다. 문학상 일정을 결정되지 않았다. 지난해엔 노벨상 가운데 가장 늦게 발표됐다.

수상자들에겐 900만 크로나(약 12억7000만원)가 지급된다. 종전 800만 크로나(약 11얼3000만원)에서 100만 크로나(약 1억4000만원) 증액된 금액이다.

전형진 한경닷컴 기자 withmold@hankyung.com
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생각보다 가까이 있습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