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트럼프 거래의 기술? 한미 FTA 재협상서 '미치광이 전략' 사용

입력 2017-10-03 08:18:59 | 수정 2017-10-03 10:06:01
글자축소 글자확대
트럼프 /사진=청와대사진기자단기사 이미지 보기

트럼프 /사진=청와대사진기자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과 관련해 '미치광이 전략'(madman theory)을 사용하라고 주문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미국 인터넷매체 액시오스는 1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9월 초 백악관에서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에게 30일 내에 한국 측으로부터 양보를 받아내라고 명령하면서 "그들(한국인들)에게 이 사람이 너무 미쳐서 지금 당장이라도 손을 뗄 수 있다고 말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 소니 퍼듀 농무장관 등이 함께 참석한 당시 회의에서 '그렇다면 한국 측에 30일의 기한을 주겠다'는 라이트하이저 대표에게 "협상은 그렇게 하는 게 아니다"라며 '거래의 기술'을 가르쳤다고 백악관 소식통은 전했다.

액시오스는 트럼프의 이 같은 협상 전략을 '미치광이 이론'에 들어맞는 행동 패턴이라고 분석하면서 단기간에는 성과를 거둘 수 있지만, 동맹국을 불안하게 만들고 적국을 자극해 불필요한 도발을 유발할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