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란제리 소녀시대’ 조병규 “더 나은 모습 보여드리겠다”

입력 2017-10-03 10:21:00 | 수정 2017-10-03 12:38:56
글자축소 글자확대
[텐아시아=손예지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KBS2 ‘란제리 소녀시대’ 조병규 / 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신인배우 조병규가 KBS2 ‘란제리 소녀시대’를 마치며 “더 나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약속했다.

3일 ‘란제리 소녀시대’ 마지막회 방송을 앞둔 조병규는 소속사를 통해 “1970년대라는 시대가 녹아 있는 드라마라 캐릭터에 대한 걱정과 고민이 많았다. 그런데 좋은 감독님과 스태프들 함께 고생해주신 덕분에 봉수 캐릭터를 재밌게 만들 수 있었다. 또한 시청자들이 봉수를 많이 좋아해 주셔서 마지막까지 열심히 촬영할 수 있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이어 “이런 재밌는 역할을 하는데 앞서 항상 불안하고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더욱 고민하고, 봉수의 색깔을 만들 수 있었다. 앞으로 진정성을 놓치지 않고, 다양한 스펙트럼을 가진 배우로 성장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나가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란제리 소녀시대’에서 조병규는 정희(보나)의 쌍둥이 오빠이자, 놀기 좋아하고, 호기심 많은 철없는 고등학생 이봉수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쳐 호평을 받았다. 감칠맛 나는 연기력과 귀여운 매력으로 존재감을 발산해 드라마를 보는 재미를 더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