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영애, 일제강점기 첩보 멜로 '이몽'으로 컴백…'사임당' 굴욕 지울까

입력 2017-10-03 10:39:19 | 수정 2017-10-03 15:05:39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영애 '이몽' 출연 확정기사 이미지 보기

이영애 '이몽' 출연 확정


이영애가 '사임당 빛의 일기' 이후 일본 감정기 첩보 멜로 드라마 '이몽' 으로 안방 복귀를 확정했다.

MBC ‘주몽’, KBS2 ‘황진이’, SBS ‘닥터 이방인’ 등 수십 편의 대형 드라마를 제작한 고대화 프로듀서는 최근 '이몽'의 제작을 시작하며, MBC '태왕사신기', SBS '사임당 빛의 일기'의 연출을 책임졌던 윤상호 감독의 합류와 함께 이영애의 캐스팅을 최종 확정했다.

드라마 '이몽'은 일제강점기 경성과 중국, 상해를 배경으로 펼치는 블록버스터 첩보 멜로 드라마로 일본인에게 양육된 조선인 외과의사 이영진이 상해임시정부의 첩보요원이 되어 태평양 전쟁의 회오리 속으로 뛰어들어 활약하는 블록버스터 시대극.

이영애는 영화 '봄날은 간다', ‘친절한 금자씨’, MBC '대장금', SBS '사임당 빛의 일기'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현재 '이몽'은 대본 작업 중에 있으며 내년에 촬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