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명절인데 배고파서…" 20대 男, 편의점 턴 이유

입력 2017-10-03 14:42:30 | 수정 2017-10-03 14:42:3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명절인데 배고파서 편의점 턴 강도 2분만에 검거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명절인데 배고파서 편의점 턴 강도 2분만에 검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20대 청년이 편의점에서 강도행각을 벌이다 출동한 경찰에 2분 만에 검거됐다.

전남 여수경찰서는 3일 편의점에서 종업원을 흉기로 위협해 현금 22만여원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강도)로 A(23)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A씨는 이날 오전 6시 48분께 전남 여수시 신기동의 한 편의점에서 여성 종업원 A(19)양을 흉기로 위협해 22만 2천원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편의점에서 나와 걸어가던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하던 지구대원들과 마주쳐 2분 만에 검거됐다.

일정한 주거가 없는 것으로 확인된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배가 고파서 그랬다"고 진술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