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귀성 정체 대부분 풀려…"오후 8시경 완전 해소"

입력 2017-10-03 18:50:12 | 수정 2017-10-03 18:50:12
글자축소 글자확대
추석 전날인 3일 귀성길에 오른 차량 행렬에 종일 정체를 빚은 전국 고속도로가 평소 모습을 찾아가고 있다. 오후 8시경에는 귀성 정체가 완전히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정오께 정체가 절정에 달했던 하행선 고속도로는 오후 6시 기준 대부분 구간에서 흐름을 회복했다.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목천~청주나들목 25㎞ 구간 외에는 정체가 풀렸다. 천안논산고속도로 논산 방향도 천안분기점~정안나들목, 연무나들목~남논산요금소 등 23.7㎞ 구간에서만 차량이 서행하고 있다. 중부고속도로 통영 방향은 마장분기점~남이천나들목, 진천~증평나들목 등 20.4㎞ 구간에서 차량이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은 서평택분기점~행담도휴게소 16.9㎞ 구간에서 정체를 빚고 있다.

도로공사는 "하행선 정체는 오후 8시께 완전히 해소될 전망이며 상행선은 정체 구간이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오후 7시 승용차로 서울요금소를 출발하면 대전까지 1시간40분, 대구까지 3시간6분, 부산까지 4시간30분, 울산까지 4시간5분, 광주까지 3시간10분, 목포까지 3시간40분, 강릉까지 2시간20분, 양양까지 1시간40분 등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