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美증시, 사상 최고치 행진…실적 기대·차 판매 호조

입력 2017-10-04 07:02:06 | 수정 2017-10-04 07:02:0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미국 증시가 사상 최고치 행진을 이어갔다. 기업 실적 개선 기대와 자동차 판매 호조가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84.07포인트(0.37%) 오른 22,641.67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기준 사상 최고치다. 다우존스지수는 장중 22,646.32까지 오르며 최고치를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5.46포인트(0.22%) 높은 2534.5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5.00포인트(0.23%) 오른 6531.71에 장을 마감했다. 두 지수 모두 종가기준 최고치다. S&P 500 지수와 나스닥 지수는 장중에도 각각 2535.13과 6532.18까지 상승하며 사상 최고치를 다시 한 번 경신했다.

투자자들은 기업들의 실적과 세제 개편안, 자동차 판매 호조 등에 주목했다.

제너럴 모터스(GM)의 9월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 증가했다. 포드는 지난 9월 미국 판매량이 9% 증가한 22만1643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에 GM 주가는 3.1% 오르며 최고치를 기록했고, 포드 주가는 2.2% 올랐다.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은 이날 CNBC를 통해 세제 개편안이 통과될 가능성은 대부분 사람이 기대하는 것보다 높다고 평가했다.

3분기 실적에 대한 기대감도 이어졌다. 톰슨로이터에 따르면 올해 3분기 S&P 500 기업들의 실적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6.2% 개선될 것으로 예상됐다. 지난 2분기에는 기업의 실적이 전년 동기 대비 12.3% 증가해 시장 예상치를 크게 웃돌았다.

항공주들도 강세를 나타냈다. 델타는 코웬 앤 코가 허리케인 영향이 단기적일 것으로 예상하고 매수를 권고하면서 6% 이상 급등했다. 2015년 1월 이후 최대 상승폭을 나타냈다. 아메리칸 에어라인도 5% 치솟았다. 유나이티드 콘티넨탈 홀딩스와 사우스웨스트 에어라인도 각각 5%와 4% 가량 급등했다.

카지노주는 라스베이거스 총기 사태 영향이 완화되면서 소폭 올랐다. MGM 리조트 인터내셔널(MGM Resorts International)는 전날 5% 넘게 내렸지만, 이날은 0.3% 올랐다.

총기류 종목들이 전날에 이어 큰 폭으로 상승했다. 스텀 루거(Sturm Ruger)는 2.2% 상승했다.

경제 지표 발표가 부재한 가운데 이날 애틀란타 연방준비은행은 3분기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2.3%에서 2.7%로 높였다.

국제유가는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11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배럴당 0.16달러(0.3%) 내린 50.4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의 주간 원유재고 발표를 앞두고 공급과잉 우려가 나오면서 악재로 작용했다.

금값은 3거래일 연속 내렸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물 금값은 전날보다 온스당 1.20달러(0.1%) 하락한 1274.6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미 경제지표 호조로 기준금리 인상 기대감이 커지면서 금값에 하락 압력을 가했다.

한경닷컴 정형석 기자 chs8790@hankyung.com
안녕하세요, 정형석 기자입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