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라스베이거스 총격범, 범행 직전 필리핀 '억대 송금'

입력 2017-10-04 07:37:36 | 수정 2017-10-04 07:38:23
글자축소 글자확대
'라스베이거스 총기 참사'를 일으킨 스티븐 패덕(64)이 범행 직전에 필리핀 은행으로 억대 자금을 송금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현지시간) 미 NBC방송은 복수의 수사당국자를 인용해 "패덕이 지난주 필리핀으로 10만 달러(약 1억1500만 원)를 이체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1일 밤(서부시간) 총기 난사 범행을 앞두고 거액을 송금한 이유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패덕은 회계사 출신의 재력가로 알려졌다.

NBC방송은 패덕의 여자친구이자 동거녀로 알려진 아시아계 마리루 댄리(62)에 주목했다.

한 당국자는 "댄리는 지난달 25일 홍콩으로 여행을 떠났고 (범행 당일인) 이달 1일에는 필리핀에 있었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댄리가 현재 어디에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댄리는 애초 용의 선상에 올랐지만, 경찰 조사 결과 범행과 무관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 수사당국은 이번 라스베이거스 참사를 패덕의 단독범행으로 잠정 결론 내린 상황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안녕하세요, 정형석 기자입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