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NBA 올스타전 바뀐다…콘퍼런스 대결 폐지

입력 2017-10-04 09:10:48 | 수정 2017-10-04 09:10:48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국프로농구(NBA) 올스타전이 1951년 제1회 대회부터 유지해온 동부와 서부 콘퍼런스 맞대결 구도를 폐지한다.

NBA는 2018년 2월 열리는 제67회 올스타전부터 콘퍼런스에 상관없이 올스타팀을 구성하는 새로운 포맷을 도입하기로 했다고 4일 발표했다.

2017-2018시즌 올스타전은 2018년 2월 18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다.

동부와 서부 콘퍼런스 각 12명으로 구성된 올스타 선발 과정은 예전과 동일하다. 팬 투표 50%와 선수 및 미디어 투표 각 25%를 합산해 동부와 서부의 '베스트 5'가 정해지고 양 팀 올스타 감독들이 추천 선수 7명씩을 선발한다.

일단 선발이 된 이후로는 콘퍼런스 구분이 무의미해진다.

양쪽 콘퍼런스에서 최다 득표를 한 선수들이 주장이 돼서 소속 콘퍼런스와 관계없이 자신과 한 편을 이룰 선수들을 지목한다. 예를 들어 동부콘퍼런스에서 르브론 제임스(클리블랜드)가 최다 득표를 획득, 주장이 됐을 경우 최근 3년 연속 챔피언결정전에서 맞붙은 골든스테이트 소속 선수를 지명해 올스타전에서 한 팀을 이룰 수 있다는 것이다.

지난 시즌의 경우 동부에서 제임스, 서부는 스테픈 커리(골든스테이트)가 각각 최다 득표를 기록했다.

2017-2018시즌도 같은 결과가 나오면 이번 올스타전은 '팀 제임스'와 '팀 커리'의 맞대결이 성사되는 셈이다.

또한 같은 팀 소속이라도 올스타전에서는 상대방으로 맞대결을 벌이게 될 가능성도 생겨났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