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中 국경절 연휴 사흘간 관광객 3억4000만명…50조 써

입력 2017-10-04 09:54:28 | 수정 2017-10-04 09:54:28
글자축소 글자확대
중국의 황금연휴인 국경절 연휴(10월1∼8일)가 한창인 가운데 사흘 동안 중국을 찾은 관광객이 3억400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중국 국가여유국(國家旅游局)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사흘간 베이징 자금성(紫禁城)과 만리장성 등 전국 주요 관광지에는 지난해보다 11% 늘어난 3억4600만여명이 방문했다.

이 기간 중국인 관광객들이 소비한 금액은 2877억 위안(한화 약 50조원)에 달한다.

관광객이 가장 많이 찾은 지역은 랴오닝(遼寧) 성으로 지난 3일만 715만명의 관광객이 방문해 동기대비 13% 증가했다. 허베이(河北) 성과 상하이(上海)도 각각 572만여명, 115만명의 관광객이 찾아 북새통을 이뤘다.

안후이(安徽) 성과 구이저우(貴州) 성에도 농촌 체험 등을 즐기려는 자유 여행객들이 많이 몰렸다.

국가여유국은 "이번 연휴 기간 전국 관광지에 약 7억명이 찾을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아직 여행객 안전사고나 대형 인명 피해가 발생한 사고는 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