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10·4선언 10주년…남한 "평화 진전시켜야" vs 북한 "북남관계 파국"

입력 2017-10-04 11:25:10 | 수정 2017-10-04 11:25:10
글자축소 글자확대
정부는 10·4 정상선언 발표 10주년인 4일 북한에 대해 남북합의 존중과 평화 진전의 길로 나올 것을 촉구했다. 하지만 북한은 대남비난을 이어갔다.

통일부 당국자는 "정부는 7·4공동성명, 남북기본합의서. 6·15공동선언, 10·4정상선언 등 기존 남북 간 합의를 존중한다"며 "북한은 기존 남북 간 모든 합의를 존중하고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를 진전시키는 길로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 노동신문은 이날 '긴장 격화의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다'라는 제목의 논설에서 "북남관계 발전과 평화번영의 진로를 밝힌 역사적인 10·4 선언이 발표된 지 10년이 되었지만, 북남관계가 파국의 수렁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조선반도에서 핵전쟁 위험이 극도로 고조되고 있는 것은 비극이 아닐 수 없다"고 했다.

이 신문은 "미국의 반공화국 압살 책동에 적극 추종하는 남조선 괴뢰들의 망동은 북남관계 파국을 심화시키고 핵전쟁 발발 위험을 더한층 고조시키고 있다"며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는 반전 평화의 기치를 더욱 높이 들고 침략적인 외세와 사대 매국에 환장한 괴뢰들을 단호히 쓸어버리며 자주통일의 대통로를 활짝 열어나가야 할 것"이라고 선동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