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경화 "美 총기난사 희생자에 조의…미확인 국민 소재 신속 파악해야"

입력 2017-10-04 17:10:41 | 수정 2017-10-04 17:10:41
글자축소 글자확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4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일어난 총기난사 사건 희생자에 대해 조의를 표하고 부상자의 쾌유를 기원했다고 외교부 당국자가 전했다.

이 당국자는 강 장관이 "미확인된 우리 국민의 소재 신속 파악 및 해외체류 우리 국민 보호를 위한 최대한의 외교적 노력을 경주해 나가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외교부는 "오늘 오후 3시30분 현재 우리 국민의 피해는 확인된 바 없다"면서 주 로스앤젤레스 총영사관과 영사콜센터는 사건 직후부터 우리 국민 145명에 대한 소재 파악 요청을 접수했으며 이 가운데 소재가 미확인된 8명의 소재를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또 주 로스앤젤레스 총영사관은 현지 여행사를 통해 우리 국민 여행객 700명의 소재를 별도로 확인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주 로스앤젤레스 총영사관 비상대책반을 중심으로 우리 국민의 피해 여부를 지속적으로 확인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