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남한산성', 개봉 이틀만에 100만 돌파…'관상'보다 빠르다

입력 2017-10-05 09:45:05 | 수정 2017-10-05 10:02:5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영화 '남한산성'이 개봉 이틀 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새로운 흥행 기록을 써내고 있다.

'남한산성'은 1636년 인조 14년 병자호란, 나아갈 곳도 물러설 곳도 없는 고립무원의 남한산성 속 조선의 운명이 걸린 가장 치열한 47일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이병헌, 김윤석, 박해일 등이 출연했다.

5일 오전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남한산성’은 지난 4일 하루 동안 55만 2747명의 관객을 동원, 총 102만 6237명의 누적관객수를 기록하며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개봉 2일째 100만 돌파 기록은 913만 관객을 동원한 2013년 추석 흥행작 '관상'이 개봉 3일째 100만 명을 돌파한 것보다 하루 빠른 것은 물론, 역대 추석 최고 흥행작인 '광해, 왕이 된 남자'(최종 12,319,542명)와 '사도'(최종 6,246,849명), '밀정'(최종 7,500,420명)의 개봉 4일째 돌파보다 이틀 앞선 것으로 역대 추석 영화 최단 기간 100만 돌파 신기록이다.

또한 역대 10월 개봉작 중 가장 빠른 흥행 속도를 기록하고 있다. 개봉 첫날부터 역대 추석 한국 영화 및 10월 개봉작 최고의 오프닝 신기록을 수립한 데 이어 역대급 속도로 흥행 몰이 중인 '남한산성'의 행보가 더욱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