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홍준표 "한미 FTA 개정, 국익 손상시 文 책임져야"

입력 2017-10-05 11:30:11 | 수정 2017-10-05 11:30:1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과 관련해 "만약 국익을 손상시키는 협상을 하면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은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5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은 생각을 전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제2차 한미 FTA 공동위원회 특별회기 개최 결과 "양측은 한미 FTA의 상호호혜성을 보다 강화하기 위해 FTA의 개정 필요성에 인식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개정협상에 들어가기로 합의한 것이다.

그는 "2011년 10월 한미 FTA 비준을 국회에서 통과시킬 때 통진당이 최루탄을 터트리고 나를 매국노 이완용에 비유했다"며 "반드시 재협상해서 독소조항을 제거하겠다고 하던 민주당과 문재인 대통령이 과연 그렇게 하는지 지켜보자"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