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노벨문학상 가즈오 이시구로 "대단한 영광"…평화상 오늘 발표

입력 2017-10-06 08:49:25 | 수정 2017-10-06 08:49:25
글자축소 글자확대
/노벨상 홈페이지기사 이미지 보기

/노벨상 홈페이지

올해 노벨문학상을 받은 일본계 영국인 작가 가즈오 이시구로(63)가 "대단한 영광"이라며 수상소감을 전했다.

스웨덴 한림원은 4일(현지시간) 영국 작가 가즈오 이시구로를 2017년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한림원은 "그가 쓴 위대한 정서적 힘을 가진 소설들은 세계와 닿아있다는 우리의 환상과 그 아래 심연을 드러냈다"고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이시구로는 수상 소식을 듣고도 처음엔 믿지 않았다며 "노벨위원회에서 연락을 받은 적이 없다. 수상 사실이 거짓이라고 생각했다. 가짜뉴스의 희생자가 됐을 것이라 의심했다"고 말했다.

가즈오 이시구로는 1954년 일본 나가사키에서 태어나 1960년 영국으로 이주한 일본계 영국인이다. 1982년 첫 소설 ‘창백한 언덕 풍경’을 발표한 뒤 주목을 받았다. 세 번째 소설 ‘남아 있는 나날’이 맨부커상을 수상하며 세계적인 작가 반열에 올랐다.
/노벨상 홈페이지기사 이미지 보기

/노벨상 홈페이지


1995년에는 대영제국 훈장(OBE), 1998년 프랑스 정부가 주는 문화예술공로 훈장을 받았다. 제7회 박경리문학상 최종 후보에도 오른 바 있다.

앞서 노벨위원회는 2일 생리의학상(제프리 C. 홀 등 3명·미국·'생체시계' 연구), 3일 물리학상(라이너 바이스 등 3명·미국·중력파 확인), 4일 화학상(자크 뒤보셰 등 3명· '저온전자 현미경 관찰법' 개발) 수상자를 공개했다. 6일에는 노벨평화상 수상자를 공개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