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美총격범 동거녀 "최근 몇달간 패덕 정신 건강 걱정해"

입력 2017-10-07 09:32:45 | 수정 2017-10-07 09:32:45
글자축소 글자확대
라스베이거스 총기 참사 사건 범인인 스티븐 패덕(64)의 정신 상태가 불안정했었다는 보도가 나왔다. 패덕의 동거녀 마리루 댄리(62)가 패덕의 정신 상태를 놓고 걱정해 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6일(현지시간) 댄리가 미 수사당국 조사에서 최근 몇 달간 패덕의 정신건강을 우려해 왔다는 진술을 했다고 보도했다.

수사 당국 관계자는 댄리가 그와 관련된 구체적인 사례도 언급했다고 전했으나 자세한 내용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

수사 당국은 패덕의 과거 행적을 비롯해 공모자 여부 등에 대해 수사를 하고 있지만, 아직 범행 동기 등을 밝혀내지 못하고 있다.

패덕은 라스베이거스에서의 범행에 앞서 보스턴도 범행대상지로 살펴봤던 것으로 알려졌다.

패덕이 보스턴 펜웨이파크나 콘서트가 열리는 다른 장소를 범행대상지로 물색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으나 패덕이 실제 보스턴에 갔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지난 8월에는 시카고의 블랙스턴 호텔에 '패덕'이라는 이름이 예약자 명단에 오르기도 했다. 호텔 건너편의 시카고 그랜드파크에서는 8월 3일부터 6일까지 초대형 야외 록 페스티벌 행사가 열렸다. 예약일은 8월 1일과 3일 자로, 각각 2개의 방이 예약됐으나 '패덕'은 나타나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