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고속도로 정체 오후 6시 절정…부산→서울 6시간

입력 2017-10-07 15:53:33 | 수정 2017-10-07 15:57:17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미지=한국도로공사 홈페이지기사 이미지 보기

이미지=한국도로공사 홈페이지



7일 추석 연휴 막바지에 접어들면서 고속도로 일부 구간이 정체되고 있다. 오후 6시에 정체가 절정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오후 4시에 각 도시 요금소를 승용차로 출발할 경우 부산에서 서울까지 6시간10분, 대구에서 서울까지 3시간45분 광주에서 서울까지 5시간, 대전에서 서울까지 3시간 30분이 걸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버스를 이용할 경우 부산→서울 6시간, 대구→서울 3시간45분, 광주→서울 4시간50분, 대전→서울 3시간10분이다.

경부고속도로는 서울 방향 신탄진나들목∼죽암휴게소, 남청주나들목∼청주분기점 등 총 34.9㎞ 구간에서 차량이 제 속도를 못 내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는 서울 방향 고창고인돌휴게소∼선운산나들목, 해미나들목∼서산휴게소 등 총 39.6㎞ 구간에서 차량이 가다 서다를 반복하고 있다.

영동고속도로도 인천 방향 평창나들목∼면온나들목, 여주분기점∼여주휴게소 등 총 37.4㎞에서 답답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반면 지방 방향 고속도로는 대체로 원활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서울양양고속도로 양양 방향은 서종나들목∼설악나들목 12.8㎞ 구간이,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향은 대관령나들목∼대관령1터널서측 등 총 4.9㎞ 구간이 정체다.

한국도로공사는고속도로 정체가 오후 5~6시쯤 절정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정체 구간은 자정쯤까지도 일부 남아있을 것이란 관측이다.

이날은 어제와 비슷한 수준으로 435만대의 차량이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도권으로 51만대의 차량이 들어오고, 43만대의 차량이 지방으로 이동할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