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美 코미디언 랄피 메이, 심장마비로 별세

입력 2017-10-08 10:24:47 | 수정 2017-10-08 10:24:47
글자축소 글자확대
랄피 메이 생전 모습. 롤링스톤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랄피 메이 생전 모습. 롤링스톤 캡처


미국 코미디언 랄피 메이(45)가 지난 6일(현지시간) 심장마비로 별세했다.

7일 롤링스톤 등 할리우드 연예 매체에 따르면 스탠드업 코미디로 이름을 알린 메이는 미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에서 폐렴을 앓다 심장마비가 온 뒤 눈을 감았다. 스탠드업 코미디는 혼자 무대에 서서 조크 등으로 청중을 웃기는 장르다.

메이는 2003년 '래스트 코믹 스탠딩'이라는 코미디 경연대회에서 2위로 입상했으며 이후 '웨인 브래디쇼', '재닛 리노의 투나잇쇼' 등에서 활용했다.

메이는 16세에 큰 교통사고를 당한 뒤 평생 비만에 시달렸다. 한때 체중이 300㎏을 넘어갔다가 식이요법과 수술 등으로 160㎏대를 유지했다.

메이의 사망 소식에 케빈 하트, 짐 브로이어, 켄 정 등 미 코미디언들이 애도 트윗을 올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