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스페인 총리 "카탈리냐 독립선언 시, 모든 수단 동원할 것"

입력 2017-10-08 10:42:08 | 수정 2017-10-08 10:42:08
글자축소 글자확대
마리아노 라호이 총리 페이스북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마리아노 라호이 총리 페이스북 캡처


마리아노 라호이 스페인 총리가 카탈루냐 지방이 분리독립을 선언할 경우 자치권을 중단하는 방안을 배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라호이 총리는 7일(현지시간) 스페인 일간 엘파이스와의 인터뷰에서 카탈루냐 독립 움직임을 저지하기 위해 헌법 155조를 발동할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 "법의 테두리 안에 있는 모든 방안을 완전히 배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스페인 헌법 155조는 중앙정부는 불복종하는 지방정부에 "필요한 모든 수단을 쓸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중앙정부는 불복종하는 지방정부의 정부를 해산하고, 새로운 내각을 구성하는 선거를 요구할 수 있다.

카탈루냐가 중앙정부의 반대에도 독립 선언을 강행할 경우 스페인 헌법에 따라 자치권 중단까지 고려하겠다는 초강경 입장을 밝힌 것이다.

라호이 총리는 "적당한 시기에 일을 해야만 한다"며 "분리독립 주민투표의 위협이 가능한 한 빨리 철회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카탈루냐 자치정부는 지난 1일 치러진 분리독립 주민투표가 90%의 압도적 찬성률로 가결되자 다음 주 초 자치의회에서 투표결과를 공식 의결한 뒤 독립을 대내외에 선포한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스페인 중앙정부는 주민투표 자체를 헌법 위반이자 불복종 행위로 규정하고 카탈루냐의 독립 저지에 총력을 다하겠다며 맞서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