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연휴에도 붉은 불개미 수색·소독 작업 한창

입력 2017-10-08 14:52:40 | 수정 2017-10-08 14:52:40
글자축소 글자확대
SBS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SBS 방송화면 캡처


부산항만공사가 8일 감만부두 일대의 붉은 불개미를 수색하고 동시에 소독하는 작업을 벌였다.

부두의 총 면적은 38만4000㎡이며 소독 작업을 진행한 장소는 붉은 불개미가 발견된 곳에서 반경 100m 내 20~40피트짜리 컨테이너 640개가 있던 자리다.

개미집을 찾느라 길이 45m, 폭 1m, 깊이 60㎝ 규모로 부두바닥을 파면서 나온 콘크리트와 흙을 모두 소각하기로 했다. 흙더미 등에서 혹시 발견하지 못한 개미가 있다면 이를 완전히 제거하기 위해서다.

감만부두 측은 부두에서 빠져나가는 모든 컨테이너와 차량에 대해서도 소독작업을 계속하고 있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이날까지 감만부두 전역에 설치한 개미 유인용 트랩(덫) 163개를 오전과 오후 1차례씩 살피는 등 2차 조사를 마무리한다.

오는 9일에는 검역본부와 환경부, 산림청 관계자와 외부 전문가 등 2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다시 정밀조사를 하고 붉은 불개미 방역상황을 최종 점검할 계획이다.

조사단은 4∼5명씩 팀을 꾸려 감만부두 전체를 다니며 붉은 불개미 찾기에 나선다. 콘크리트 바닥에 생긴 틈과 그 틈을 비집고 나온 잡초 등을 집중적으로 살펴볼 예정이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정밀조사에서도 붉은 불개미가 추가로 발견되지 않으면 감만부두 방역작업을 마무리하고 컨테이너 통행을 정상화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