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브랜던 스틸, PGA투어 개막전 우승…2년 연속 개막전 주인공

입력 2017-10-09 10:08:12 | 수정 2017-10-09 10:23:31
글자축소 글자확대
브렌던 스틸이 또 한 번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개막전의 주인공으로 떠올랐다.

스틸은 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나파밸리의 실버라도 리조트 앤드 스파 노스(파72·7166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2017-2018시즌 개막전 세이프웨이 오픈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합계 15언더파 273타를 기록한 스틸은 2위 토니 피나우를 2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 상금은 111만6000달러(약 12억8000만원)다.

스틸은 지난 시즌 개막전으로 열린 이 대회에서도 우승, 2년 연속 개막전의 주인공이 됐다.

PGA 투어 통산 3승을 거둔 스틸은 그 가운데 2승을 시즌 개막전으로 장식했다.

12, 14번 홀에서 보기를 기록한 스틸은 16번 홀(파5)에서 버디를 잡은 47세 베테랑 필 미컬슨과 피나우에게 1타 차로 추격을 허용했다. 그러나 16번 홀에서 버디를 기로가며 2타 차로 달아났고, 미컬슨은 이어진 17번 홀(파4)에서 약 2.5m 파 퍼트를 놓치는 바람에 3타 차로 멀어졌다. 피나우가 마지막 18번 홀(파5) 버디를 기록하며 1타 차로 추격했으나 뒤 조에서 경기한 스틸 역시 18번 홀에서 한 타를 줄이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재미교포 케빈 나가 4언더파 284타로 공동 37위, 김민휘는 1언더파 287타로 공동 54위를 각각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