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민의당 "571돌 한글날, 세종대왕 애민정신 절실"

입력 2017-10-09 10:55:40 | 수정 2017-10-09 10:55:4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국민의당은 9일 571돌 한글날을 맞아 "세계적 문화유산인 한글에 담긴 고귀한 정신을 되새겨야 한다"고 밝혔다.

이행자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한글의 우수성, 과학성, 독창성이 더 자랑스러워지는 오늘"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한글날을 맞아 더욱 중요한 것은 한글창제에 담긴 세종대왕의 마음이다"라면서 "어려운 민생에 불안한 안보까지 국민은 힘들고 아프다. 국민의 삶과 내일을 생각했던 세종대왕의 애민정신처럼 진정 국민을 위하고 대한민국의 내일을 준비하는 정치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정부와 정치권은 적폐, 신적폐 논란으로 시간을 허비할 것이 아니라 잘못된 것은 고치고, 인정할 부분은 인정하면서 대한민국의 미래와 국민의 삶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