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3분기 성장률 0%대 전망…정부 목표 3% 달성 가능할까

입력 2017-10-09 14:09:00 | 수정 2017-10-09 14:09: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우리 경제의 회복세가 약해지면서 3분기 성장률도 0%대 중반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가계부채와 북핵, 미국의 금리인상과 자산축소 등 리스크 요인이 이어지며 정부의 목표인 3% 달성 가능성이 갈수록 낮아지고 있다.

9일 기획재정부와 한국은행, 민간연구기관 등에 따르면 올해 3분기 경제성장률(전분기 대비)은 2분기(0.6%)와 비슷한 0%대 중반에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우리 경제는 올해 1분기 건설투자와 설비투자, 수출이 호전되면서 예상보다 높은 성장률을 기록, 6분기만에 1%대로 올라섰다.

그러나 2분기에는 기저효과, 생산과 소비의 동반 하락 등으로 다시 0.6%로 떨어졌다.

3분기 역시 생산과 소비가 들쭉날쭉한 모습을 보이는 데다 설비투자는 오히려 감소세를 보이면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지난달 29일 통계청이 발표한 8월 산업활동동향을 보면 전체 산업생산 증가율(전월비)은 0%로 제자리걸음 했다. 소비를 의미하는 소매판매 증가율은 7월 0.1%에서 8월(-1.0%) 마이너스 전환했다.

설비투자는 7월(-5.1%)과 8월(-0.3%) 2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보였고, 이미 이뤄진 공사실적을 의미하는 건설기성은 2.0%(전월비), 건설 선행지표인 건설수주는 3.4%(전년 동월비) 감소했다.

소비자 심리도 꺾이고 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9월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107.7로 2.2포인트 떨어지면서 2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아직은 기준값인 100을 웃돌고 있지만 소비자심리 상승세가 확연히 꺾인 분위기다.

수출은 지난 9월 551억30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35% 급증하면서 11개월 연속 증가세를 유지했다. 다만 반도체 등 특정 품목에 기대고 있는 점은 불안요소로 꼽힌다.

각종 지표를 종합하면 3분기 성장률은 2분기와 엇비슷한 0.5∼0.7%를 기록하면서 전체적으로는 올해 3% 성장 달성 목표가 위태롭다는 분석이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3∼4분기 연속으로 0.77% 성장률을 기록해야 정부가 제시한 연간 3.0% 성장률을 달성할 수 있다.

3분기 성장률이 0.7% 밑으로 떨어지면 4분기 '깜짝 성장' 없이는 3% 성장 달성이 쉽지 않다.

한국은행은 오는 19일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 직후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발표한다.

한은은 지난 7월, 올해 우리 경제 성장률 전망치로 2.8%로 제시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