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美 나파 등 북캘리포니아서 대형산불…2만명 대피

입력 2017-10-10 06:44:09 | 수정 2017-10-10 06:44:09
글자축소 글자확대
'와인의 메카' 나파밸리로 유명한 나파 카운티를 비롯한 미국 캘리포니아 주 북부 8개 카운티에 대형 산불이 번져 최소 1명이 사망하고 주민 2만여 명이 대피했다.

건물 수 백채가 전소한 가운데 제리 브라운 캘리포니아 주 지사는 이미 나파·소노마 카운티 일대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9일(현지시간) 미 언론에 따르면 현재 산불이 번지는 지역은 나파, 소노마, 레이크, 멘더키노, 유바, 네바다, 칼라베라스, 부트 등 8개 카운티다.

캘리포니아 삼림·산불보호국의 재닛 업튼 부국장은 "적어도 15개의 산불이 발화해 1500여 개 주거용·상업용 건물이 전소했다. 어젯밤부터 7만3000 에이커(295㎢, 약 8900만평)의 면적을 태웠다"고 밝혔다.

불은 전날 밤 10시께 발화해 시속 50마일(80㎞)의 강한 돌풍을 타고 순식간에 번져나갔다. 북 캘리포니아 지역은 식생이 매우 건조한 상태여서 산불에 취약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