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어금니 아빠' 2차 조사서 횡설수설…딸 "피곤하다" 진술 거부

입력 2017-10-10 07:07:48 | 수정 2017-10-10 07:07:4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여중생 딸의 친구를 살해하고 사체를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른바 '어금니 아빠' 이모(35) 씨에 대해 경찰이 2차 소환조사를 벌였지만 진술을 거부하면서, 수사가 제자리 걸음이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이 씨를 불러 2차 소환 조사를 벌였지만 "이 씨가 횡설수설하면서 진술을 거부하고 있어 수사를 진행하지 못했다"고 9일 밝혔다.

경찰은 이날 오후 4시 10분쯤 이 씨의 상태가 호전됨에 따라 이 씨를 소환해 2시간에 걸친 조사를 했지만, 별다른 소득없이 이 씨를 돌려보냈다. 이 씨는 "2~3일 뒤에 이야기하겠다" 등의 말을 반복하며 살인 혐의와 범행 동기에 대한 질문에 대해 답변을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오후 3시쯤 병원에서 벌인 딸 이모(14) 양에 대한 조사에서도 어눌한 말투로 "피곤하다, 쉬고싶다"며 진술을 하지 않고 있어 별다른 진척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양은 지난 5일 검거 당시 수면제를 과다복용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경찰은 오후 7시부터 2차 현장감식을 진행하기도 했다. 또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정결과 등을 토대로 범행방법, 범행동기 등을 추가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8일 서울북부지방법원은 이 씨에 대해 "죄를 범했다고 의심할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 씨는 지난달 30일 딸의 친구 A(14) 양을 집에서 살해한 뒤 다음날인 지난 1일 가방에 시신을 싣고 강원도 영월군의 모처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유기하는 과정에서 사체가 들어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가방을 차량에 싣는 장면이 담긴 폐쇄회로(CC)TV 영상을 입수하기도 했다.

해당 장면에는 딸 이 양이 이 씨를 도와 가방을 옮겨 차에 싣는 장면이 담겨 있다. 경찰은 이를 이 양이 사체를 유기하는 과정에 가담한 정황으로 파악하고 있다.

경찰은 이 씨에 대한 추가 소환 계획은 아직 없지만 빠른 시일 내에 다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