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번 생은’ 정소민, 이젠 믿고 보는 ‘로코퀸’

입력 2017-10-10 08:37:00 | 수정 2017-10-10 09:14:10
글자축소 글자확대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기사 이미지 보기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정소민 / 사진제공=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배우 정소민이 뛰어난 연기력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정소민은 지난 9일 처음으로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이번 생은 처음이라’(극본 윤난중, 연출 박준화)에서 윤지호 역으로 등장했다.

극중 윤지호는 어린 시절부터 꿈꿔온 작가가 됐지만 밀린 PPL을 채우기에 바쁜 보조 작가로 밤낮없이 일하고 3개월 만에 들어간 집에는 남동생이 혼전 임신으로 새 식구를 들여 졸지에 ‘홈리스’가 된 88년생 서른둥이다.

윤지호는 급작스럽게 집을 잃게 된 상황에서도 동생에게 생활비를 건네며 누나로서의 의젓함을, 30만원으로 새 집을 찾으며 의연한 모습을 드러냈다.

이렇게 현실에 치인 서른의 모습을 일상적이고 평범하게 표현해낸 정소민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움직였다. 뿐만 아니라 처음 본 사람이자 다시 못 볼 사람인 줄 알았던 세희(이민기)에게 위로받고 첫 키스까지 쟁취하며로코퀸의 가능성을 선보였다.

정소민이 출연하는 수지 타산 로맨스 드라마이번 생은 처음이라’는 매주 월,화요일 오후 9 30분에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