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옥' 데뷔 31년차 김혜수를 놀라게 한 이선균·이희준의 연기

입력 2017-10-10 11:25:13 | 수정 2017-10-10 17:28:27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옥' 이선균 김혜수 이희준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미옥' 이선균 김혜수 이희준 /사진=변성현 기자


'미옥'에서 김혜수가 이선균, 이희준이라는 연기파 배우와 호흡을 맞췄다.

10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미옥' (이안규 감독)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김혜수는 이 영화에서 범죄 조직의 언더보스로 분해 헤어스타일부터 의상까지 범상치 않은 스타일로 독보적인 카리스마를 발산할 예정이다.

김혜수는 "매번 할 때마다 상대 배역에 따라 많은 영향을 받는다. 이번에 굉장히 놀랐다. 이선균 캐릭터가 짧게 소개가 되는데 그런 얼굴을 처음 봤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사람은 불덩어리 자체다. 스크린이나 브라운관에서 만나지 못한 모습을 봐서 놀랐다. 임상헌과 나현정의 관계는 많이 만나지지 않는다. 이선균에 우리 너무 조금 만난다고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희준에 대해서는 "'직장의 신'에서 함께 했다. 그때는 정반대가 아닌 극단을 오갔다. 지금은 전형적인 속물 이상 캐릭터다. 드라마때는 '악역하는 것 보고싶다'라고 했다. 그 이후에 많이 했는데 이렇게 만나서 좋다. 놀라운 면을 많이 발견했다. 희준씨의 현실감있는 연기에 굉장히 놀라웠다"라고 칭찬했다.

이선균은 김혜수의 칭찬에 "과찬"이라면서도 "선배님과 연기한다는 것 자체가 큰 영광이었다. 현장 스태프들을 대하는 태도부터 리허설에서도 상대배우에게 뭔가 주려고 하는 모습이 많이 배운 현장이었다. 이희준은 학교 후배다. 워낙 연기 잘하는 것으로 소문이 났던 배우"라고 화답했다.

이희준은 "선배들과 하는게 좋아 선택했다. 김혜수 선배님에 항상 배우는 점은 주인공을 떠나 작품 전체를 안고 가는 힘이 있다. 이선균 형의 미담을 하자면, 연극할 당시 후배들에게 '화차라는 영화를 찍는데 소설을 읽고 오디션을 봐라'라고 알려주셨다. 그래서 모두 다 참여할 수 있었다. 저도 후배들에게 그렇게 하려고 노력한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안규 감독은 "모 유명 감독님께서 고사날 '이 영화는 너만 잘하면 된다'라고 하셨다. 현장에 단단히 마음 먹고 나갔는데 진짜 슬픈 인정을 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미옥'은 범죄조직을 재계 유력 기업으로 키워낸 2인자 ‘나현정’(김혜수)과 그녀를 위해 조직의 해결사가 된 ‘임상훈’(이선균), 그리고 출세를 눈앞에 두고 이들에게 덜미를 잡힌 ‘최대식’(이희준)까지, 벼랑 끝에서 마지막 기회를 잡은 세 사람의 물고 물리는 전쟁을 그린 느와르다.

이 영화는 개봉 전 세계 4대 장르 영화제 중 하나인 제50회 시체스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의 오르비타 부분에 초청됐고, 37회 하와이 국제 영화제, 제2회 런던 동아시아 영화제 등 해외 영화제의 러브콜을 받고 있다. 오는 11월 9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