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어금니 아빠' 딸 "노래방 갔다오니 친구 죽어있어"

입력 2017-10-10 15:00:07 | 수정 2017-10-10 15:00:0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여중생 사망 사건 피의자 이모씨(35) 딸이 아버지의 범행을 시인하는 취지로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중랑경찰서 관계자는 10일 전날 이씨 딸(14)이 병원에서 받은 1차 경찰 조사에서 "아빠 이씨의 범행을 시인하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양이 '아빠가 친구에게 전화해서 집으로 오라고 했고 (본인은) 밖에 나가 노래방 등에서 시간을 보내다 왔는데 친구가 죽어 있었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다만 이날 일부 언론이 보도한 "아빠가 본인이 친구(피해 여중생)에게 수면제를 먹였다고 했다", "친구를 방 안에서 때렸다"고 한 진술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이양 건강 상태가 온전하지 못한 만큼 진술의 신빙성에 대해 추가로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양 심신이 온전치 못한 상태여서 오늘 딸에 대한 2차 조사와 아버지(이씨)에 대한 3차 조사를 종합해 (딸 진술 신빙성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