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승민 "국민의당·바른정당, 추구하는 방향 맞다면 언제든 협력"

입력 2017-10-10 16:13:44 | 수정 2017-10-10 16:13:4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은 10일 "선거제도 개혁과 관련해 국민의 뜻이 선거결과에 정확히 반영되는 제도가 필요하다"며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추구하는 원칙과 가치가 맞다면 언제든지 협력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이날 국민의당·바른정당 정책연구소와 국민통합포럼이 공동으로 주최한 '선거제도 개편의 바람직한 방향' 토론회에서 축사를 통해 "저는 오래전부터 중대선거구제를 해야한다고 주장해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 의원은 이날 선거제도 개혁과 관련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이 방향을 함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선거법과 관련해 법적인 근거는 없지만 선거법과 관련해서는 오랫동안 합의에 의해 하는 전통을 깨지 않았기 때문에 고치기 굉장히 어렵다"며 "이번 20대 국회에서는 바른정당, 국민의당, 더불어민주당에서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는 것이 반갑고 자유한국당에서도 동참해준다면 이번 선거 제도를 개혁할 기회가 온다"고 기대했다.

그는 국민의당과의 정책 연대에 대해서는 "언제든지 추구하는 원칙과 가치가 맞다면 협력준비가 되어 있다"며 "우리가 서로 협력한다는 게 반복되는 관계 위에 서로 신뢰와 믿음이 쌓일 때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날 주호영 바른정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역시 "4당 체제 하에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힘을 합치면 명백한 캐스팅보트로 한국정치를 주도하고 한국 정치의 폐단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며 "토론을 계기로 한국 정치가 양극단을 배제하고 합리적인 중도가 나라를 이끌어 갈 공간을 넓힐 계기를 점점 마련해나가야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토론회는 국민의당 정책연구소인 국민정책연구원(원장 오세정 국민의당 의원), 바른정당의 바른정책연구소(소장 김세연 바른정당 의원), 국민통합포럼(국민의당·바른정당 의원 모임)이 공동주최해 바람직한 선거제도의 방향 등을 논의했다. 토론회에는 유 의원과 주 대표 권한대행을 비롯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김동철 원내대표 등이 참석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