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녀의 법정' 정려원-윤현민, 교수-조교 성폭행 사건 공조수사

입력 2017-10-10 16:27:35 | 수정 2017-10-10 16:27:35
글자축소 글자확대
'마녀의 법정' 정려원-윤현민, 여아부에서 첫 공조수사 예고

'마녀의 법정' 정려원기사 이미지 보기

'마녀의 법정' 정려원




‘마녀의 법정’ 정려원과 윤현민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이하 여아부) 소속으로 첫 공조수사에 나선다. 이들의 첫 사건은 '교수-조교 성폭행 사건'으로 형제로펌의 변호사 김민서와 치열한 법정 공방을 펼칠 것을 예고하고 있어 기대를 더한다.

KBS 2TV 새 월화 드라마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 연출 김영균 / 제작 아이윌미디어) 측은 10일 마이듬(정려원 분)과 여진욱(윤현민 분)이 첫 공조수사로 함께 법정에 선 모습을 공개했다.

‘마녀의 법정’은 출세 고속도로 위 무한 직진 중 뜻밖의 사건에 휘말려 강제 유턴 당한 에이스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본투비 훈남 초임 검사 여진욱(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현실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

마녀의 법정기사 이미지 보기

마녀의 법정



지난 9일 방송된 '마녀의 법정' 1회에서 마이듬과 여진욱이 여아부 앞에서 뜻밖의 재회를 한 가운데, 이들이 여아부 소속 검사로서 첫 공조수사를 펼치는 모습들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듬과 진욱이 함께 맡게 된 첫 사건은 '교수-조교 성폭행 사건'으로, 법정에 선 두 사람의 상반된 모습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손에 무언가를 들고 뿌듯한 미소를 짓고 있는 이듬과 잔뜩 화가 난 표정의 진욱은 이들이 법정에서도 앙숙 케미를 제대로 뿜어낼 것을 예감케 한다.

한편, ‘마녀의 법정’은 오늘(10일) 밤 10시 2회가 방송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