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드 배치 보복'에 中 의료관광객 25% 감소

입력 2017-10-11 09:48:55 | 수정 2017-10-11 09:48:5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AHDD) 배치에 대한 중국의 보복 조치로 올해 상반기 우리나라를 찾은 중국인 의료 관광객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김승희 자유한국당 의원은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외국인 환자 유치실적 표본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상반기 중국인 환자가 전년 동기 대비 24.7% 감소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표본조사에는 병원·치과·한의원 등 총 53개 의료기관의 외국인 환자 수·진료수입 등이 포함됐다.

이 자료에 따르면 2016년 상반기 우리나라에 각종 시술을 받으러 온 중국인 환자는 1만7171명이었으나 2017년 상반기에는 1만2928명으로 줄어들었다.

중국인 환자가 줄면서 외국인 환자로 벌어들인 진료비 역시 감소했다.

53개 의료기관이 2016년 상반기에 번 진료비는 1671억 원이었으나, 2017년 상반기에는 이보다 32.5% 감소한 1128억 원에 그쳤다.

중국의 사드 보복으로 인해 한국과 중국의 외교 관계가 경색돼 외국인 환자 유치가 어렵다는 의료계의 우려가 현실로 나타난 셈이다.

보건복지부는 외국인 환자 유치 사업에 2015년 55억1500만 원, 2016년 86억1300만 원, 올해 167억1000만 원을 투입했지만 사드 배치로 인한 중국인 환자 감소 문제만큼은 결국 막지 못했다.

김승희 의원은 "한국과 중국의 외교적 문제로 중국인 환자가 급감하고 있는 만큼 동남아·유럽 등 다른 나라 환자를 유치할 수 있는 다변화 전략을 구축해야 할 시점"이라고 조언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