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꾼' 나나 "미모 자신감? 연기·실제 반반 섞었다"

입력 2017-10-11 11:22:31 | 수정 2017-10-11 11:22:31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 나나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나나 / 사진=최혁 기자


배우 나나가 미모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꾼' 제작보고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장창원 감독을 비롯해 배우 현빈, 유지태, 배성우, 박성웅, 나나, 안세하가 참석했다.

이날 나나는 비주얼 현혹꾼 '춘자' 역할에 대해 "미모에 대한 자신감이 넘치는 인물이다"라고 소개했다.

이에 MC 박경림이 "연기냐, 실제냐"고 묻자 나나는 "반반 섞어서 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미모로 시선을 끌고 손재간이 뛰어나서 중요한 정보나 물건들을 빼내는 임무를 맡는다"고 덧붙였다.

'꾼'은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뭉친 사기꾼 잡는 사기꾼들의 예측불가 팀플레이를 다룬 범죄오락영화다. 이준익 사단으로 활동해온 장창원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현빈, 유지태 등이 출연한다. 오는 11월 개봉 예정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최혁 한경닷컴 기자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