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승민 "홍준표, 자기 당 지지도 올릴 생각이나 해야"

입력 2017-10-11 11:31:57 | 수정 2017-10-11 11:31:57
글자축소 글자확대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은 11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바른정당 전당대회 이전 보수통합을 제안한 것과 관련해 "우리는 우리 계획대로 당 지도부를 뽑고 우리 길을 간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우리당 전대는 우리가 알아서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홍 대표는 한국당 대표로서 자기 당 지지도를 올릴 생각이나 해야 한다. 자꾸 남의 당 전대를 이렇게 방해하는 행위는 받아들이기 힘들다"며 "그 영감님은 한국당 지지도나 신경 쓰시라고 말하고 싶다"고 비판했다.

그는 "당 대 당 통합은 제가 생각하는 통합의 조건은 전혀 아니다"며 "한국당이 제대로 변해야 하고 제대로 변하려면 늘 막말이나 하고 국민에게 실망이나 주는 홍 대표나 한국당 지도부부터 정신을 차려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당내 '통합파'인 김무성 의원이 '전대 전 보수통합 논의'를 언급한 데 대해서도 "그 문제에 대해서는 연휴 기간에 분명히 얘기했다"며 "지금 국민에게 아무 희망도 못 주고 아무런 변화도 하지 않는 한국당에 기어들어가는 통합은 보수와 한국 정치의 앞날에 아무런 도움이 안 되는 일"이라고 잘라 말했다.

이어 "자꾸 통합 이야기를 하면서 당을 분열시키고 흔드는 당 안팎의 행위를 중단해주기 바란다"며 "바른정당 식구들은 당의 운명을 같이 개척해 나가야 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유 의원은 "(소속 의원들의) 개별적인 탈당과 한국당 입당은 최대한 막아보려고 설득하는 중"이라며 "의원들을 계속 만났고, '정말 각오를 가지고 끝까지 가보자'는 의원도 다수 있다.

한국당을 가려는 생각을 하는 일부 분들도 아무런 명분이 없으니 상당히 고민하고 주저하는 것 아닌가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당과 바른정당 내 통합파가 만든 '보수우파 통합추진위원회'(통추위)와 관련해 "(통추위 참여는) 개인적인 행동들"이라며 "통합을 위한 의원들 간 사적 모임에 대해 당에서 동의해준 적도 없고 당 차원의 문제도 아니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