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홍준표 "적폐청산 한다면서 지난 대선 '달빛기사단' 댓글 왜 조사 안하나"

입력 2017-10-11 17:48:11 | 수정 2017-10-11 17:48:11
글자축소 글자확대
홍준표 전 지사기사 이미지 보기

홍준표 전 지사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1일 "문재인 정권은 적폐청산을 한다는 명목으로 국정원의 2012년부터의 댓글조작을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당내 SNS 역량강화 교육에 참석해 "지난 대선 때 소위 '달빛기사단'이란 사람들이 민주당 당내 경선할 때 얼마나 문자폭탄을 날리고 댓글을 썼는데 그건 왜 조사 안하나"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그 댓글 쓸 때 무슨 돈으로 운영을 하고, 어떻게 조직적으로 하고, 조직적으로 댓글로 협박을 하고 했느냐"면서 "그건 불과 몇 달 전 이야기다"라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이어 "2012년도 대선 떨어진 게 댓글 때문에 떨어졌다 한다"면서 "댓글의 위력이 그렇게 국민의 마음을 좌우할 수 있을 정도로 강력하다고 하니 우리도 한번 해보자"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정권을 잡았으면 이 나라 5천만 국민 생명과 재산 지킬 생각을 해야한다"면서 "북한의 핵기술이 마지막 단계까지 왔는데도 대통령이 국민 앞에 나와서 ‘북핵 상황이 이렇다 앞으로 어떻게 대처하겠다. 우리 국민들은 동요하지 말고 생업에 종사해주길 바란다’ 기자회견을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 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은 이제 잡았고 이명박 전 대통령을 잡기 위해 소환이라도 할 듯 연일 난리를 친다"면서 "자기 지지하는 사람들의 댓글활동, 악성댓글 활동엔 전혀 조사를 안 하고 6년 전 일을 다시 조사한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어 "저러다 그 다음엔 박정희 전 대통령으로 올라간다. 요즘 검찰에서 정권의 충견처럼 ‘공소시효 없이 조사하겠다.’ 그렇게 발표를 했다. 그러면 박정희 전 대통령은 하고 난 뒤에 이승만 대통령까지 갈 것이다"라면서 "내가 정치 23년 했다. 이렇게 5개월 만에 정치보복에 혈안이 되서 그걸 적폐청산이라고 명분으로 하는 정권은 처음 봤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정치보복대책특위도 만들어서 본격적으로 대응을 할 것이다"라면서 "당신들이 적폐라 주장하는 것들이 DJ 노무현 시절엔 없었는지 한번 보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대표는 "진실을 알리는 그런 SNS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부탁드린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