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1.5군 모로코에 또 1대3 완패… 흔들리는 신태용호

입력 2017-10-11 06:37:37 | 수정 2017-10-11 08:35:59
글자축소 글자확대
전반 10분만에 2골 허용
3대0 끌려가다 손흥민 1골 만회
기사 이미지 보기
한국 축구대표팀이 유럽 원정 평가전 두번째 상대인 모로코에 다시 완패했다. 3일 전 러시아경기 2대4 대패에 이어 부진을 반복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0일 오후(한국시간) 스위스 빌/비엘 티쏘 아레나에서 열린 모로코와 평가전에서 1대3으로 졌다. 아프리카의 복병으로 불리지만 모로크는 주전을 대거 뺀 1.5군 수준의 기량이었다는 점에서 충격은 더 컸다.

러시아전에 이어 경기 내용도 답답했다. 3골을 먼저 내주면서 일찌감치 경기의 추가 기울었다. 손흥민, 지동원, 이청용, 기성용, 김보경, 남태희, 등 간판 선수들이 선발로 나섰지만 이렇다할 공격력을 선보이지 못했다.

수비 구멍은 여전했다. 경기 시작 10분 만에 두 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전반 7분 중앙 수비가 뚫리면서 오사마 탄나네의 오른발 슛이 골문을 갈라 선제점을 내줬다. 곧바로 3분 뒤에도 페널티박스 안에서 다시 탄나네의 왼발골을 허용했다.

0대2로 전반을 마친 대표팀은 후반 시작 1분여 만에 또 실점했다. 후반 휘슬과 함께 상대 패스가 연이어 성공하면서 이스마일 엘 하다드의 침투를 막지 못해 세번째 골을 내줬다.

후반 21분 손흥민이 페널티킥을 넣어 영패를 면했다. 구자철이 상대 골키퍼의 패스를 가로챈 뒤 얻어낸 페널티 지역 파울을 손흥민이 골대 구석으로 차넣었다.

힘겹게 1골은 넣었지만 수비와 공격 모두 구멍이 많았다. 국내 프로축구 선수 없이 해외파로만 구성된 대표팀은 이날도 호흡이 맞지 않았다. 공격과 미드필드 및 포메이션 간 유기적 조합은 여전히 엉성했다.

신 감독은 부임 이후 2무 2패로 열악한 성적표를 써내려가고 있다.

김민성 한경닷컴 기자 mean@hankyung.com
뉴스 실험실, 뉴스 R&D센터 토끼들과 뉴스래빗 집을 짓는 사람입니다 !.!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