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경찰, 오늘 '어금니 아빠' 현장검증… 망우동 집에서 진행

입력 2017-10-11 07:57:21 | 수정 2017-10-11 07:57:2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여중생 살해·시신 유기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11일 피의자인 '어금니 아빠' 이모(35)씨의 살인 혐의와 관련한 현장검증을 진행한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이날 오전 9시 30분께 이씨가 거주했던 중랑구 망우동의 자택에서 현장검증을 한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씨가 지난달 30일 망우동 집에서 피해 여중생을 살해한 것으로 보고, 이번 현장검증을 통해 살해 과정과 방법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이씨가 범행을 했을 당시 현장에 없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이씨의 딸(14)은 현장검증에 참여하지 않는다.

살인 혐의를 부인해오던 이씨는 전날 경찰 조사에서 살해 사실을 시인했지만, 범행 동기와 살해 방법에 대해서는 진술하지 않았다.

이씨의 딸 역시 아버지로부터 '내가 죽였다'는 말을 들었다고 진술하는 등 이씨가 살인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현장검증을 마친 뒤 이씨를 경찰서로 데려와 범행 방법과 동기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추궁할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검거 당시 수면제를 과다복용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딸에 대해서도 조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경찰은 시신 유기 혐의로 딸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한 상태다.

이르면 12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실질적으로 조사할 수 있는 기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면서 "살인을 시인한 만큼 구체적인 범행 과정 등을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pc@yna.co.kr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