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월드컵 예선 탈락' 아르옌 로벤, 네덜란드 국가대표 은퇴

입력 2017-10-11 07:59:43 | 수정 2017-10-11 07:59:43
글자축소 글자확대
네덜란드 축구대표팀 측면 공격수 아르옌 로벤이 11일(한국시간) 대표팀 은퇴를 발표했다.

로벤은 이날 암스테르담에서 열린 네덜란드와 스웨덴의 2018 러시아월드컵 유럽 지역 예선 A조 10차전이 끝난 뒤 은퇴를 밝혔다.

네덜란드는 이날 스웨덴을 2-0으로 꺾었으나, 골 득실에 밀려 A조 3위에 그쳐 월드컵 본선 진출이 좌절됐다. 로벤은 이날 두 골을 넣었다.

네덜란드로서는 지난해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6)에 이어 2개 메이저 대회 연속 본선에 오르지 못하는 수모를 당했다.

독일 분데스리가 바이에른 뮌헨에서 뛰고 있는 로벤은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한 번 더 보여주고 싶었다"며 월드컵 본선 진출 실패를 아쉬워했다.

경기가 끝나자, 관중들은 "땡큐, 로벤"을 외치며 기립박수를 보냈다.

로벤은 2006년과 2010년, 2014년 월드컵에 출전하는 등 네덜란드 대표팀에서 14년간 뛰면서 96경기에 나와 37골을 터뜨렸다.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에서는 네덜란드를 준우승으로 이끌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