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지붕 네가족' 오승은 "두 딸, 엄마·아빠 이혼한지 몰라" 고백

입력 2017-10-11 09:11:12 | 수정 2017-10-11 09:38:0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오승은이 이혼 후 싱글맘으로서 고충을 밝혔다.

지난 10일 방송된 MBN '한지붕 네가족'에서 오승은은 "아직도 아이들은 (이혼 사실을) 모른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아홉 살 첫째 딸은 눈치껏 아는 것 같고 둘째 딸은 아예 모르는 것 같다"라며 "방송에서 이혼 이야기가 나올 때마다 아이들 때문에 노심초사했다"라고 설명했다.

오승은은 "방송으로 알게되는 것보다 엄마 입으로 직접 말해주는 것이 맞는데 입이 안 떨어진다"라고 토로했다.

오승은의 고백에 김송은 중학교 3학년 재학 중 부모님이 이혼한 사실을 알리며 위로했다.

김송은 "부모님 이혼 후 아빠가 집에 오면 낯설고 나쁜 사람으로 느껴졌다. 어른이 되고나선 아빠 입장이 이해가 되더라. 지금은 화해하고 친한사이가 됐다. 아이들이 덜 상처받게 아빠와 좋은 관계로 유지할 수 있게 해줘야 한다"라고 진심어린 조언을 전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