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소득 신고자 절반 月180만원도 못벌어… 평균은 269만원

입력 2017-10-12 08:18:58 | 수정 2017-10-12 08:18:5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


근로·사업소득, 임대·투자 등 각종 소득을 신고한 이들 중 절반은 월평균 180만원도 채 못버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박주현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2008∼2015년 통합소득(근로소득과 종합소득) 100분위 자료'에 따르면 2015년 기준 전체 소득신고자의 중위소득은 연 2073만원, 월평균 172만원이었다.

중위소득이란 전체 소득신고자를 소득순으로 줄 세웠을 때 정확히 중간에 있는 사람의 소득을 말한다. 평균소득은 중위소득보다 1150만원 많은 3223만원, 월 269만원으로 나타났다.

통합소득이 아닌 근로소득자의 중위 연봉은 2272만원으로 월 189만원 꼴이었고, 평균연봉은 3245만원(월 270만원)으로 분석됐다.

소득계층별 양극화도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통합소득 기준 상위 10%의 평균 소득은 1억1974만원으로 하위 10%(166만원)의 71.9배에 달했다. 근로소득 상위 10%의 연봉은 1억516만원으로 하위 10%(214만원)의 49배였다.

박주현 의원은 "고소득자에게 소득이 집중될수록 민간 소비가 둔화돼 경제 성장률을 정체시키는 요인이 될 수 있다"면서 "한계소비성향이 높은 저소득층 지원을 통해 민간소비를 늘리는 것이 대한민국 경제의 유일한 해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갈수록 벌어지는 자산소득의 쏠림 현상을 해결해야 양극화를 완화할 수 있다"면서 "자산에 대한 과세를 강화하고 각종 분리과세를 종합소득으로 일원화하는 방향으로 조세 체계를 개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