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북한 선전매체, 재입북 탈북민 또 등장시켜 남한 체제 비난

입력 2017-10-12 11:25:10 | 수정 2017-10-12 11:25:1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북한이 탈북 후 한국에서 살다 최근 재입북했다는 여성을 또 대외 선전매체에 등장시켜 한국 체제를 비난했다.

대외 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TV'는 12일 홈페이지에 '조국의 품에 안겨 한 여성이 터치는 고백'이라는 제목으로 재입북자라는 주옥순 씨와의 화상 대담 영상을 올려 놓았다.

함경북도 온성군에 거주하고 있다는 주 씨는 "썩어빠진 남조선 사회에서는 더는 살고 싶지 않아 어느 기회에 반드시 탈출하겠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가 금년 7월에 남조선을 떠나 중국을 통해 조국으로 돌아왔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2011년 친척 방문차 중국에 갔을 때 먼저 탈북해 한국에서 살던 동생의 소식을 접한 뒤 '배신의 길'에 들어서게 됐다며 "남조선은 인간 생지옥이다. 인간이라면 살고 싶지 않은 사회가 바로 남조선"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자신의 조카가 한 종합편성채널의 탈북민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있다고 밝히고, 국내에서 활동 중인 일부 탈북민의 실명을 거론하며 비난하기도 했다.

앞서 우리민족끼리는 종편 탈북민 프로그램에 출연하다가 재입북한 임지현(북한명 전혜성) 씨를 세 차례에 걸쳐 등장시킨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