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북한 선전매체, 재입북 탈북민 또 등장시켜 남한 체제 비난

입력 2017-10-12 11:25:10 | 수정 2017-10-12 11:25:1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북한이 탈북 후 한국에서 살다 최근 재입북했다는 여성을 또 대외 선전매체에 등장시켜 한국 체제를 비난했다.

대외 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TV'는 12일 홈페이지에 '조국의 품에 안겨 한 여성이 터치는 고백'이라는 제목으로 재입북자라는 주옥순 씨와의 화상 대담 영상을 올려 놓았다.

함경북도 온성군에 거주하고 있다는 주 씨는 "썩어빠진 남조선 사회에서는 더는 살고 싶지 않아 어느 기회에 반드시 탈출하겠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가 금년 7월에 남조선을 떠나 중국을 통해 조국으로 돌아왔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2011년 친척 방문차 중국에 갔을 때 먼저 탈북해 한국에서 살던 동생의 소식을 접한 뒤 '배신의 길'에 들어서게 됐다며 "남조선은 인간 생지옥이다. 인간이라면 살고 싶지 않은 사회가 바로 남조선"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자신의 조카가 한 종합편성채널의 탈북민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있다고 밝히고, 국내에서 활동 중인 일부 탈북민의 실명을 거론하며 비난하기도 했다.

앞서 우리민족끼리는 종편 탈북민 프로그램에 출연하다가 재입북한 임지현(북한명 전혜성) 씨를 세 차례에 걸쳐 등장시킨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