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부암동 복수자들' 라미란에 안 밀려…정영주, 진상 연기 그레잇!

입력 2017-10-12 12:07:35 | 수정 2017-10-12 12:07:35
글자축소 글자확대
'부암동 복수자들' 라미란 정영주기사 이미지 보기

'부암동 복수자들' 라미란 정영주


배우 정영주가 tvN 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 (극본 김이지, 연출 권석장,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제이에스픽쳐스)에서 강렬한 첫 등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배우 정영주와 라미란은 극중 아들 학교 폭력 문제로 싸움을 벌이며 복수극의 시작을 알렸다.

1회에서는 홍도(라미란)의 아들 희수와 길연(정영주)의 아들 정욱이 학교에서 다툼을 벌이는 상황이 그려졌다. 정욱이 희수의 가정환경을 놀려대며 비아냥거리자 희수가 참지 못하고 주먹질을 휘두르게 된 것.

홍도는 희수 앞에서 자신이 해결하겠다고 밝게 이야기 했지만 이후 카페에서 마주한 정욱과 그 엄마 길연 앞에서는 비굴한 모습으로 잘못을 빌었다. 길연은 고압적인 태도를 취하며 홍도에게 가만 두지 않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길연이 “그나저나 그 깡패 놈은 어디 가고 당신만 나온 거야? 그런 놈은 당장 감방에”라는 소리를 하자마자 화를 참지 못한 홍도는 테이블을 쾅 내리쳤지만 이내 분을 삭이며 죄송하다는 말을 반복했다.

정욱이 실수인 척 토마토 주스를 홍도에게 쏟았음에도 굴하지 않고 길연의 치맛자락을 붙잡으며 바닥에 꿇어앉은 홍도는 선처를 구했다. 격렬한 실랑이로 인해 정혜(이요원)와 부딪힌 길연은 그녀를 알아보며 결례를 범했다고 사과했다. 황급히 자리를 벗어나려는 길연을 다시 붙잡은 홍도는 마지못해 합의해준다는 길연의 말을 듣고서야 그녀를 보냈다.

이후 딸 희경까지 정욱에게 괴롭힘을 당했다는 사실을 안 홍도는 길연에게 따지고자 전화했지만 길연은 합의금 천만 원을 준비하지 않으면 희수를 감방에 넣겠다며 협박했다. 터무니 없이 이천만 원으로 합의금을 올린 길연의 태도에 분노한 홍도는 복수를 같이 해보지 않겠느냐는 정혜의 말을 떠올렸다. 이어 엔딩 장면에서는 홍도가 정혜를 찾아가 복수를 다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배우 정영주는 아들과 돈밖에 모르는 안하무인 ‘길연’으로 분해 복수극에 성공적인 불씨를 지폈다. 안정적인 연기력을 바탕으로 극중에서 그녀가 보인 ‘갑질’ 연기는 실제 시청자들이 분노를 느끼게 만들었다. 정영주가 앞으로 보여줄 갑질 연기와 복수를 당하고 변하게 될 그녀의 모습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한편, ‘부암동 복수자들’은 재벌가의 딸, 재래시장 생선 장수, 대학 교수 부인까지 살면서 전혀 부딪힐 일 없는 이들이 계층을 넘어 가성비 좋은 복수를 펼치는 현실 응징극. 매주 수목 밥 9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