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중국 19차 당대회 앞두고 경계 강화…셀프주유소 운영 중단·폭죽금지

입력 2017-10-12 13:44:48 | 수정 2017-10-18 14:53:0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바이두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바이두


중국의 수도 베이징(北京)이 다음주 개막하는 19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대회)를 앞두고 상엄한 경계 태세에 돌입했다.

12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당대회 준비를 위한 제18기 중앙위원회 7차 전체회의(18기 7중전회)가 열리는 베이징 징시호텔은 철통경계 태세를 보이고 있다.

호텔 입구로 이어지는 도로 보행이 차단됐고 입구 밖의 주변 도로에는 50m 간격으로 보안요원 근무초소가 설치됐다. 보안요원들이 부근을 끊임없이 순찰하고 있다. 도로에는 특경차량이 배치돼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이번 7중전회는 19차 당대회에 제출할 지난 5년의 성과를 다룬 보고서와 공산당 당장 수정안, 중앙기율검사위원회의 업무보고를 논의한다.

베이징시 안전생산감독관리국은 이날 통지문을 발표, 15일부터 28일까지 셀프주유소 영업을 중단시키고 통에 담아 파는 기름 판매를 아예 금지했다.

시 당국은 또 독성 화학품이나 폭발성 화학품을 생산, 경영하는 업체는 판매 시 구입처의 회사와 주소, 구입자 성명과 신분증 번호, 구입 물품명과 수량 등을 확인, 기록하도록 조치했으며 폭죽 판매도 금지했다.

대만 중앙통신은 지난주 베이징에서 이슬람 간행물을 출간하는 한 출판사가 폐쇄됐다고 보도했다.

베이징 하이딩구에 있는 이슬람 출판사인 '칭전수쥐'는 지난주 공안의 조사를 받고 폐쇄됐으며 출판사 관리인은 테러 관련 혐의로 체포돼 지금 행방을 알 수 없다고 통신은 전했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전자상거래 등을 통한 택배도 당대회 기간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의 최대 택배회사인 순펑과 선퉁 익스프레스는 택배의뢰를 받을 때 실명확인 절차를 강화하도록 당국의 요구를 받았다.

또 전자상거래업체인 미아(Mia)닷컴은 고객들에게 베이징으로 가거나 경유하는 제품 배송이 늦어질 수 있다고 통보했으며 신장이나 티베트로 가거나 경유하는 물품도 배송이 늦어질 수 있다고 통보했다. 또 이들 웹사이트는 26일까지 액체, 분말 등의 배송은 중단된다고 밝혔다.

베이징 기차역에서는 보안검색이 강화됐다. 소요시간이 평소의 2~3배로 늘어나면서 승차시간에 쫓긴 승객들의 불만이 폭주하고 있다.

한편 베이징시는 새로운 공산당 지도부 인선과 향후 5년의 정책방향을 결정하는 당대회의 원활한 홍보를 위해 미디어센터를 전날 개방했다.

미디어센터는 19차 당대회 기간에 한글을 포함해 12종의 언어로 된 보고서를 기자들에게 배포한다는 계획이다.

2012년 18차 당대회의 경우 8개 언어로만 보고서가 제공됐는데 이번에 한글과 포르투갈, 베트남, 라오스어 등 4개 언어가 추가됐다고 미디어센터 측은 밝혔다.

미디어센터는 또 이번 당대회에서 처음으로 '당대표 통로'를 개설, 인터뷰를 원하는 기자들의 취재를 지원하기로 했다.

미디어센터는 당대회 취재를 위해 해외에서 1800명의 기자가 등록했다고 밝혔으며 일대일로연변 국가에서 많은 기자가 취재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