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변혁의 사랑' 강소라, 최시원 목말 탄 소감 "사이클 많이 해 핏감 좋아"

입력 2017-10-12 14:37:17 | 수정 2017-10-12 15:28:07
글자축소 글자확대
'변혁의 사랑' 최시원 강소라기사 이미지 보기

'변혁의 사랑' 최시원 강소라


슈퍼주니어 최시원과 강소라가 제대로 된 코미디 작품으로 안방극장을 찾는다.

12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토일드라마 '변혁의 사랑' 제작발표회에서 최시원은 "촬영 중 여러가지 에피소드가 있었다. 몸 개그라기보다 배우들과 호흡 맞추는 자체가 매 순간이 에피소드다. 진부한 답변이다. 잘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하이라이트 영상에서 최시원이 강소라를 목말 태웠다. 이에 대해 최시원은 "강소라가 '오빠 힘들어서 어떡해'하고 걱정 했는데 정말 가벼웠다"라며 "마음 같아서는 스쿼트 한 번 해볼까 싶었다. 다음날 촬영이 있어 거기까지 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강소라는 "최시원이 평소에 사이클도 많이 하셔서 몸이 좋으시다. 목말을 타는데 핏감이 좋았다"라고 칭찬했다.

최시원은 "드라마는 혼자 하는 것이 아니라 함께하는 시너지가 중요하다고 생각하는데 매 순간이 새롭고 소중하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변혁의 사랑'은 백수로 신분 하락한 생활력 제로의 재벌3세 변혁(최시원 분)과 고스펙의 생계형 프리터족 백준(강소라 분), 그리고 금수저를 꿈꾸는 엘리트 권제훈(공명 분) 등 세 청춘이 그리는 성공, 좌절, 사랑과 우정의 이야기다. '또 오해영' 송현욱 감독과 '욱씨남정기' 주현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오는 14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