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영화인이 지켰다"…진통 겪고 일어난 부산국제영화제 개막

입력 2017-10-12 19:10:30 | 수정 2017-10-12 20:46:58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 장동건, 그룹 소녀시대 윤아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장동건, 그룹 소녀시대 윤아 / 사진=최혁 기자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가 12일 저녁 개막식을 시작으로 화려한 막을 올렸다.

개막식은 이날 오후 6시부터 부산 해운대 영화의전당 야외무대에서 배우 장동건과 소녀시대 윤아의 사회로 진행됐다.

영화단체의 보이콧 등 여러 갈등히 해결되지 않은 상태이지만 상당수의 스타들이 불참했던 지난해보다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특히 이번 영화제는 참가자 중 절반 이상이 해외 영화인으로 이뤄져 세계에서 인정받는 영화제임을 실감케 했다.

이날 레드카펫 행사에서는 김동호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과 강수연 집행위원장이 문 앞에서 손님들을 맞이하고 인사를 나눴다.

기사 이미지 보기

문근영, 손예진, 안성기, 김해숙, 권해효, 조진웅 등 국내 배우와 정진우, 장선우, 김태용, 민병훈, 장률, 신수원 등 국내 감독, 올리버 스톤, 하마베 미나미, 아오이 유우, 나카야마 미호 등 해외 배우 및 감독, 제작사 관계자 등 수백여 명이 참가했다.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많은 시민들이 뜨거운 반응으로 스타들을 환영했다.

신성일은 외손녀 박지영 씨와 함께 참석했다. 송일국은 세쌍둥이 아들과 함께 레드카펫을 밟아 눈길을 끌었다. 세 아들은 신이난 듯 뛰어다녀 미소를 짓게 했다.

개막식에 앞서 개최된 기자회견에서 강수연 집행위원장은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예년에 비해 영화도 다양해졌다. 개·폐막작뿐만 아니라 다른 아시아의 신진 영화, 특별전 등 어느 하나 놓칠 수 없다"며 "영화제를 지키기 위해 헌신적으로 노력해주신 영화인, 관계자들이 자랑스럽다"고 개최 소감을 밝혔다.

'유리정원'의 신수원 감독은 "부산영화제가 외압에 의해 시련을 겪었지만 지속돼야 한다. 새로운 영화인들을 발굴해내는 영화제이기 때문에 독립 영화, 예술 영화를 하는 분들에게 굉장히 중요하다. 그런 의미에서 계속 생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12일부터 21일까지 열리는 올해 영화제에는 월드프리미어 부문 100편(장편 76편, 단편 24편)을 비롯해 인터내셔널 프리미어 부문 29편(장편 25편, 단편 5편) 등 모두 75개국에서 298편의 작품이 초청됐다.

영화의전당, CGV센텀시티, 롯데시네마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등 5개 극장 32개 스크린에서 상영된다.

개막작으로는 신수원 감독의 '유리정원', 폐막작에는 대만 실비아 창 감독의 '상애상친'(Love Education)이 선정됐다.

한국영화 회고전에는 배우 신성일이 선정돼 '맨발의 청춘'(1964), '떠날 때는 말 없이'(1964) 등 그가 출연한 대표 작품 8편이 상영된다.

부산=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변성현, 최혁 기자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