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태국 재벌과 결혼한 신주아 "아무 이유 없이 눈물 날 때 있다" 타국 생활 고충토로

입력 2017-10-13 14:50:47 | 수정 2017-10-13 14:50:4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신주아가 전 뮤지컬 배우 김자경의 일상에 공감하며 소리 없이 눈물을 흘렸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TV조선 '사랑은 아무나 하나'에서는 국제부부 김자경(34)씨의 행복한 그리스 생활이 펼쳐진다. 한국을 떠나 그리스에서 생활 하는 김자경씨는 문득 한국에 혼자 계신 어머니를 떠올리며 남편 앞에서 참았던 눈물을 보였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MC 신주아도 덩달아 소리 없는 눈물을 흘려 출연자들을 당황케 했다. 신주아는 "이유 없이 눈물이 날 때가 있다. 그럴 때 남편이 위로해 주면 더 왈칵 눈물이 쏟아진다"며 국제 결혼의 애환을 공감해 주변을 안타깝게 했다.

이어 주영훈이 "지금은 활동을 복귀해 한국에서 머물고 있다. 어머니와 많은 시간 보내고 있냐?"고 묻자, 신주아는 "(한국에) 있을 때 잘해 드리려고 한다"며 애써 밝은 웃음을 지어보였다.

TV조선 '글로벌 부부 탐구생활-사랑은 아무나 하나'는 세계 각국에 살고 있는 국제 부부들의 다양한 삶의 모습과 애환을 들여다본다. 이번 주에는 그리스의 김자경 부부 이외에도 그리스와 스위스의 국제 부부들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