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22회 BIFF] 문소리 "영화인으로 10여년…여배우에 많은 것 요구돼"

입력 2017-10-13 15:48:33 | 수정 2017-10-13 16:06:4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문소리가 '여배우'라는 단어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3일 부산 해운대 비프빌리지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오픈토크 '여배우, 여배우를 만나다'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배우 문소리와 나카야마 미호가 참석해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나카야마 미호는 "'여배우'라고 말하기 보다는 그냥 '배우'라고 불렀으면 좋겠다. 연기를 하며 여자라고 생각하며 하진 않는다"고 생각을 밝혔다.

이에 문소리는 "'여배우'라는 말에 많은 것이 요구된다. 다른 것들은 하지 말고 어떤 하나만 해주길 바라는 것이 있다"며 "10여년간 영화 일을 하며 내가 꼭 거기에만 맞춰서 해야 되나 라고 생각을 했다. 영화를 만들어가는 일원으로서 충분히 다른 역할도 할 수 있을 것 같았다. 많은 여배우들이 그런 생각을 많이 한다"고 말했다.

이어 "예전과 달리 지금은 '여배우라고 왜 이러면 안 되나요?'라고 말하는 친구들도 있어 긍정적인 변화인 것 같다"고 밝혔다.

문소리는 최근 영화를 연출하며 배우를 넘어 감독으로도 데뷔했다. 그의 감독 데뷔작 '여배우는 오늘도'는 18년차 여배우 문소리의 스크린 밖 일상을 담아내 배우이자 여자로서 대한민국을 살아내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한편 어제(12일) 개막한 부산국제영화제는 21일까지 부산시 일대에서 개최된다. 75개국에서 298편의 작품이 초청됐으며, 5개 극장 32개 스크린에서 상영된다.

부산=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