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농해수위, 세월호 보고시점 조작 의혹 놓고 여야 공방…정회되기도

입력 2017-10-13 16:44:03 | 수정 2017-10-13 16:44:0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해양수산부 국정감사가 13일 세월호 사고 보고시점 조작 의혹에 대한 여야 의원들의 치열한 공방 끝에 결국 파행됐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세월호 사고를 둘러싼 각종 의혹들을 규명해야 한다고 적극 나선 반면 자유한국당은 의혹들이 아직 추측에 불과하고 해당 내용을 해양수산부의 국정감사에서 언급하기에는 적절하지 않다고 반박했다.

이날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날 청와대의 세월호 사고 보고시점 조작 의혹 브리핑과 이재정 민주당 의원이 입수한 것으로 알려진 '대통령 7시간' 조사 차단 지시 문건에 대해서 언급했다.

박 의원은 "동료 의원이 공개한 문건에 따르면 세월호 특조위가 박 전 대통령의 7시간 행적에 대한 조사를 하려 하자 여당추천 특조위원들과 협의해 대응하라는 지시가 있었다"며 "그래도 특조위가 7시간 조사를 포기하지 않자 이를 월권이라고 규정해 청와대에 'VIP 행적 조사는 정치적 중립의무 위반'이라는 공동대응을 청와대에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자유한국당 측은 청와대의 브리핑과 이 의원이 공개한 문건이 모두 추측에 불과하다고 반발했다. 이양수 자유한국당 의원은 청와대의 세월호사고 보고시점 조작 의혹에 대해 해수부와 사전 논의한 바 있는지를 물으며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정이 본인 추측으로 브리핑했다"고 지적했다.

김영춘 해수부 장관은 "어제 청와대의 발표는 위기관리기본지침이 조작, 변형됐다는 문제이기 때문에 해수부와 협의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홍문표 자유한국당 의원 역시 "박 의원께서 어제 임종석 기자회견 내용을 말했는데, 정치공세로 나가는 것이 아닌지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양수 의원이 해수부장관에게 비서실장에 협의 있었느냐 얘기 하니 세월호의 구조 등과 관련된 내용 아니라 협의사항 아니라 본다고 답변한 만큼 이 문제는 이 자리에서 정책감사할 게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권석창 한국당 의원은 "세월호를 문제삼는 게 아니라 자체 조사나 그에 대한 피해자 문제 같은 본질적인 문제가 아니라 그것이 대통령에게 보고된 시간이 언제인가 하는 다른 문제를 대부분 제기했다"며 "그것을 해수부에 우리 상임위에서 다뤄야 할 내용이 아닌 것 같다는 의견이고 장관도 그렇게 말했다"고 지적했다.

여야 갈등은 중재에 나선 설훈 위원장(민주당)이 박 의원의 발언을 옹호하면서 극으로 치달았다. 설 위원장은 "박 의원이 말한 것은 세월호와 관련된 발언이었기 때문에 당연히 우리 위원회에서 취급해야할 내용"이라며 "보고시점은 대단히 중요한 문제다. 생명을 살릴 시간이 있는데도 보고가 늦어 못살렸다고 하는 것은 엄청난 일"이라고 말했다.

이에 위원장의 발언이 중립을 헤쳤다는 지적과 세월호 보고와 관련된 청와대 문건들이 아직은 주장과 추측에 불과하다는 한국당 의원들의 항의가 이어졌다. 결국 설 위원장은 정회를 선포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정치부 김소현 기자입니다.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