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22회 BIFF] '소공녀' 이솜·안재홍 "키스신·로맨스 연기 기대해"

입력 2017-10-13 16:44:16 | 수정 2017-10-13 16:53:0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안재홍과 이솜이 로맨스 연기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13일 부산 해운대 비프빌리지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야외무대인사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영화 '소공녀'의 전고운 감독, 배우 이솜, 안재홍이 참석해 작품 관련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안재홍은 이솜과의 호흡에 대해 "로맨스 연기를 기대해도 좋다. 극 중 두 사람이 세상에서 외로울 수도 있지만 둘만은 뜨겁고 애틋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솜은 "애틋함과 나의 귀여움을 동시에 볼 수 있다"며 "키스신도 기대하셔도 좋다"고 말해 호응을 자아냈다.

'소공녀'는 집을 버리고 떠도는 젊은 여성 가사도우미를 주인공으로 한 블랙코미디 영화로 우리시대의 가난한 청춘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부산영화제에서 첫 선을 보인 뒤 내년 개봉 예정이다.

한편 어제(12일) 개막한 부산국제영화제는 21일까지 부산시 일대에서 개최된다. 75개국에서 298편의 작품이 초청됐으며, 5개 극장 32개 스크린에서 상영된다.

부산=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